[미디엄 리뷰] 게임에 몰입하고, 영상에 몰두하자! LG전자 울트라와이드 29WK600

일반적인 모니터에 불만족을 느끼고 있다면, 하고 있는 작업에 깊게 몰두했다는 방증이 된다. 더 큰 화면을 찾거나 더 풍부한 해상도를 원하거나 몰입감을 높이는 커브드로 간다. 더 많은 돈을 투자하는 만큼 그 기능성에 초점을 맞추게 된다. 좌우로 더 넓은 화면도 있다. 21:9 화면비는 16:9 모니터에서 경험하지 못한 활용도를 보인다. 듀얼 모니터 환경의 근본적인 핸디캡을 극복한다. 멀티 윈도우에 기반한 워크플로우에서 높은 생산성을 거둘 것이다. 지금 소개할 LG전자 울트라와이드 29WK600이 그렇다.

29WK600은 21:9 화면비의 2560 x 1080 해상도를 갖는다. 가로로 더 늘어난 만큼 창을 더 띄울 수 있다. 시원한 화면을 한 눈에 알 수 있다. 이 모니터의 0.2628mm 픽셀 피치는 23형 수준으로 보편적인 크기의 글씨를 보인다. 글래스로 프레임을 덮어 화면을 껐을 때 베젤이 드러나지 않는다. 전체적인 외관 자체는 LG전자 모니터의 보편적인 룰을 따른다.

뒷면은 전면에서 볼 수 없는 흰색 톤으로 곡선을 최소화한 직선적인 디자인을 구현했다. 정 가운데에 VESA 월마운트 홀이 100 x 100 mm 규격으로 나 있다. 그 옆에 화면을 입력하거나 사운드를 밖으로 뺄 수 있는 포트가 위치한다. 스탠드가 그 아래 존재한다. 그 부근에 켄싱턴 락 홀이 있어 도난의 우려를 없앤다. 아래에 스피커 홀이 있다.

후면에 부착된 스티커는 이 제품의 상품명과 일련번호, A/S 접수처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사용 상 주의해야 할 점들에 대한 안내도 즉각 확인할 수 있다.

스탠드는 높이 조절을 할 수 없는 넥 형태로 낮게 자리 잡았다.

모니터의 기울임을 조절할 수 있는 틸트만 가능하다. 스위블, 피봇, 엘리베이션은 지원하지 않는다.

영상 입력 단자는 총 3개이다. 디스플레이포트 1개, HDMI 2개이다. 헤드폰을 연결할 수 있다. 그 아래에는 전원 입력 포트가 있다.

스피커 홀이 아래에 있다. 반대 편에도 마찬가지로 홀이 있다. 5W 출력이 2채널로 총 10W 구성된다. 뒤이어 멀티미디어 사운드 테스트를 진행할 것이다. 출력이 높아서 좋은 음질이 기대된다.

가까이서 볼 때 숨어 있는 베젤이 드러난다. 대형 모니터일수록 인테리어와 조화되는 것이 중요한데,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을 때에 29WK600은 자기 자신을 더욱 멋지게 드러낸다.

스탠드는 다른 LG전자 모니터와 공용의 것이 적용됐다.

19V 3.42A로 최대 65W 정격 출력을 지원한다. 29WK600은 EPA 표준 상태에서 20.5W를, 일반적인 상태에서 32W를 소모한다고 사양에 기재돼 있다. 절전 상태에서 0.5W를, 끄면 0.3W를 소모한다.

설명서와 드라이버 디스크, HDMI 케이블 1개, 스탠드와 어댑터 등이 동봉됐다. 3개 부위의 스탠드를 결합해야 모니터를 사용할 수 있다.

지포스 게임 레디 드라이버 436.15 버전을 사용했다.

HDCP를 지원한다. 따라서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4에도 문제없이 대응한다.

가장 신뢰도 높은 에이조 모니터 테스트를 통해 29WK600을 점검했다. 품질 좋은 패널을 탑재한 만큼 티끌만큼도 흠 잡을 곳이 없었다. 핫 또는 데드 픽셀은 물론이고, 균일도, 선명도, 그라데이션 등 모든 부분들이 일정 수준 이상을 보였다. 참고로 LG전자는 휘점 0개 혹은 암점 5개 초과할 경우 모니터를 교체해준다. 테스트 화면을 캡쳐하거나 사진을 찍는 것은 무의미하므로, 별도로 게재하지 않는다.

29WK600은 AMD 프리싱크를 지원한다. 프리싱크란 수직동기화(V-Sync)의 맹점을 해소하기 위해 나선 기술이다. 수직 주파수에 동기화된 프레임보다 모자를 때 절반으로 뚝 떨어지는 현상을 개선한다. 60Hz일 때 초당 59 프레임으로 내려가면, 30 프레임으로 주저 앉는 현상이 프리싱크를 통해 59 프레임 그대로 부드럽게 재생되는 것이다. 아쉽게도 G싱크 호환을 지원하지 않는다. VESA가 지원하는 어댑티브 싱크를 기반으로 하지만, 엔비디아가 지원 모니터 목록에 넣지 않으면, G싱크 호환이 이뤄지지 않는다. 수직 주파수 75Hz를 통해 60Hz보다 더 풍부한 프레임레이트를 지원한다. 윈도우에서 75Hz를 설정하지 않으면, 기본인 60Hz로 돌아가니 반드시 설정하자.

HDR 표준 영상에 맞췄다. HDR은 윈도우에서 일반적인 작업보다 영상이나 게임을 즐길 때 더욱 적합하다.

윈도우에서도 HDR을 켜야 29WK600도 이를 인식한다. 윈도우는 콘텐츠가 HDR인지 아닌지 자체적으로 판별하지 않는다. 따라서 이렇게 수동으로 켠다.

HDR은 명암을 더욱 또렷하게 만든다. 밝은 부위와 어두운 부위에 대한 다이내믹 레인지를 한층 넓힌다. HDR을 켜고 껐을 때 위의 수준으로 보면 된다.

‘톰 클랜시의 더 디비전 2’를 테스트했다. 2560 x 1080 울트라와이드 해상도, 75Hz 재생 빈도를 설정했다. 29WK600의 사양 그대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HDR이 게임을 뒤바꿔 놓았다. 캐릭터 주변부의 광량이 높아져 잎사귀와 풀입 하나에도 현실적인 빛 반사가 느껴지고, 저 멀리 무겁게 드리워진 대기감 역시 놀랍도록 실제와 비슷하다. HDR 지원 게임인 디비전 2는 흥미롭게도 윈도우에서 HDR 설정을 켜지 않은 상태에서 자체적으로 HDR 기능을 깨운다. ‘배틀필드 V’처럼 그렇지 않은 게임들도 있어서 잘 확인해야 HDR을 누릴 수 있다. 디비전 2 게임의 설정 메뉴 안에서 HDR 기능을 켜면 29WK600도 바로 HDR 기능으로 전환된다.

2560 x 1080 울트라와이드 해상도 덕분에 탁 트인 시야로 운전할 수 있다. 특히 고속으로 주행하면서 양 옆의 사물들이 빠르게 지나갈 때는 짜릿한 속도감을 맛볼 수 있다. 기존의 평범한 모니터에서는 한계가 있다. 트리플 모니터 환경이 레이싱 게임에서 활용되는데, 그보다 더 끊김 없는 경험을 제공한다고 보면 된다. ‘포르자 호라이즌 4’는 근래 가장 극찬을 받았던 레이싱 게임이다.

여기에 다크맵 모드(Black Stabilizer)는 어두운 화면의 명암비를 높여 색감의 차이를 드러내 어두운 곳에 숨어있는 적을 좀 더 분명히 인지할 수 있게 한다. 모니터 설정에서 구현 가능하다. HDR을 켰을 때는 사용할 수 없다. 그리고 액션 모드(Dynamic Action Sync)는 그래픽카드의 인풋 신호를 모니터 스케일러를 거치지 않고, 바이패스로 통과시켜 인풋랙이나 프레임 지연 없이 즉각 반응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 기능들은 여러 모니터에서 지원되지만, LG전자의 기능이 조금 더 완성돼 있다.

넷플릭스를 틀자마자 놀랐다. 광활한 21:9 화면비는 가장 표준적인 영화 화면비인 2.35:1을 완벽하게 지원한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를 꽉 찬 화면으로 간편하게 볼 수 있어 극장의 감동이 방 안에서 재현됐다. 제아무리 큰 모니터라 해도 위 아래가 휑하니 비어 버리면 크기에 대한 체감이 반감된다. 더욱 놀라운 것은 사운드가 약하거나 찢어지는 현상이 전혀 없었다는 것. 소리를 내야 할 때 내고, 울려야 할 때 울려줬다. 모니터에 들어가는 스피커 수준을 초월한다. 통 울림을 내지 못하거나 뻗어 나가지 못하고 열화 음질을 들려주는 수준을 상상하면 안 된다.

넷플릭스는 4K와 HDR을 동시에 테스트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유료 미디어 서비스 프로바이더이다. 깔끔한 4K 고해상도를 기반으로 HDR의 빛에 대한 더 나은 판별을 통해 더욱 선명하고 뚜렷한 색채를 제공한다. 따라서 영상 제작자가 의도한 바를 가장 잘 실현한다. 요즘 영화 본다는 사람들은 전부 가입한 서비스로, 가장 비싼 프리미엄 요금제만 4K를 제공한다.

모니터 속 세상의 경계를 허문다! LG전자 울트라와이드 29WK600

21:9 화면비는 16:9보다 탁 트인 시야를 보여준다. 앞서 레이싱 게임에서 주변 시야를 넓혀줘 더 빠른 속도감을 얻을 수 있는 것을 확인했다. 당연히 FPS에서도 더욱 신속한 전황 파악이 가능하다. 게임에서 HUD를 기존 16:9 모니터에서 보던 것과 동일한 위치로 맞출 수 있도록 조절 가능하면, 더 좋을 것이다. LG전자가 게임 개발사와 협업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 시네마스코프 2.35:1의 영화를 볼 때에도 29WK600의 진가가 드러난다. HDR10을 지원해 넷플릭스를 영상미를 즐길 수 있다.

또, 서두에서 언급한 것처럼 멀티 윈도우 기반의 워크플로우를 갖는 창작 작업에 있어서 더 빠른 결과물을 얻을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 사진 편집 혹은 영상 제작에 있어서 울트라와이드는 기존의 와이드 모니터에 비교조차 할 수 없다. 특히 콘텐츠 제작에 있어서 커브드보다 플랫이 더 강점을 갖는다. 24형 듀얼 모니터 환경을 사용하고 있다면, 엔터테인먼트나 크리에이티브를 위해 LG전자 울트라와이드 29WK600를 고려해 봄 직하다.

Copyrightsⓒ 소셜 미디어 서비스 미디엄
보도자료 및 기사문의 | press@pping.kr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